Jeamin Cha

Jeamin Cha

Hysterics

Hysterics
Single channel video installation, 2014, HD video, 7minutes, color/sound

Hysterics was made, inspired by a particular scene of Heinrich Heine’s poem “The Vale of Tears” (1881), in which a coroner reveals the cause of death of a miserable couple. Realizing that the death of the couple tends to be overshadowed by the narrative centered around coroner’s ingenuity, I started to inquire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hysteric and questioning subject. In Hysterics, I pictur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tates of “meaninglessness” and of being hysteric, through a theatrical situation where blank paper and the lightings interact with each other. Moving on a circular track, the camera gazes a situation inside of the track. Here the camera represents the one and only gaze, or a gaze that doesn’t run off the track (This video is shot in a single take). As the camera circles along the track, it casts black lights on the paper and makes visible the stains of liquid spattered on the paper. The black light is used as a scientific instrument in criminal investigations as the light illuminates the phosphorus in bones and blood. Pain makes people raise questions, and those who question become hysteric. Those who refuse to take easy explanations would keep questioning until they find the fundamental reason behind all the skin-deep answers. And these are the people who would feel difficulty in controlling their emotions. (Since hysteria is itself an utter shock and a signal that the subject fell into confusion). Going hysterical, the neurotic questioners will find the “real” victims.

A Film by
Jeamin Cha

Cast
Siseup Kim
Jungwon Lee
Youngji Hur

Producer Work on Work
Director of Photography Seongtaek Lee
Music Minwhee Lee
Assistant Youngji Hur
Sound Recording and Design Morceau J. Woo

With Special Thanks to
Dongseok Shin, Areum Woo

Supported by DOOSAN gallery

히스테릭스
단채널 비디오 설치, 2014, HD 비디오, 7분, 컬러/사운드

히스테릭스는 하이네의 시, 눈물의 계곡 에 등장하는 검시의가 가련한 연인의 죽음의 이유를 밝히는 대목에서 시작된 작업이다. 이 상황에서 배제되는 것은 바로 연인의 죽음 그 자체라는 점에 주목하면서, 히스테리와 질문하는 주체의 상관관계를 생각 해냈다. 요컨대, ‘무의미’와 히스테릭한 상태를 백지와 조명이 반응하는 연극적인 상황으로 연출하고자 했다. 카메라는 트랙 위에서 움직이며 트랙 안의 상황을 응시한다. 카메라는 하나의 시선, 이탈하지 않는 시선이다. (이 영상은 원 씬 원 컷으로 한 번에 촬영되었다). 카메라가 지나갈 때마다 블랙라이트가 발광하고, 백지에 떨어진 액체가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한다. 블랙라이트는 혈흔을 수색하는 과학 수사법으로, 뼈나 피에 들어있는 인(燐)과 반응한다. 고통은 질문하게 하고, 질문하는 자는 히스테릭해진다. 받아들이기 쉬운 이유를 고사하고 본질적인 이유를 찾아내려는 사람은 끊임없이 질문한다. 질문하는 사람은 조절할 수 없는 감정 상태를 겪게 될 것이다. (히스테리는 진정한 쇼크이자, 주체가 혼란에 빠졌다는 신호이기 때문에) 이 히스테릭한 상태, 끝까지 질문하는 사람은 희생된 사람들을 찾아낸다.

연출 및 편집
차재민

출연
김시습
이정원
허영지

제작 워크온워크
촬영 이성택
음악 이민휘
연출 보조 허영지
사운드 녹음 및 디자인 목소

감사한 분들
신동석, 우아름

제작지원 두산갤러리